시원한 음료수 병에 담긴 비밀! 삼양그룹이 알려주는 페트병 패키징 스토리

2020. 7. 20. 10:00



뜨거운 태양이 나를 감쌀 때 떠오르는 것은? 바로 무더운 여름에 어울리는 시원한 음료수죠. 뛰어난 눈썰미를 가지고 있는 분이라면 시원하게만 느껴지는 물과 음료의 병 모양이 조금씩 다르다는 점을 이미 발견하셨을 텐데요.


단순해 보이는 음료수 페트병 모양에는 특별한 비밀이 숨겨져 있어요. 삼양그룹의 패키징 기술력과 함께 그 해답을 알아보겠습니다!



디자인은 다 계획이 있구나!

페트병 모양의 비밀


음료의 종류에 따라 페트병 모양이 달라진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모양에 따라 크게 내압병, 내열병으로 구분해요.





먼저 내압병(Pressure Resistance Bottles)’ 탄산 음료를 담는 용도로 사용돼요. 맥주, 콜라, 사이다, 탄산수 등의 청량음료는 내용물에 탄산가스가 포함돼 있습니다. 탄산가스는 페트병에 주입할 때 강한 압력이 발생하고, 외부 온도가 상승하면 부피가 팽창 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요. 병의 외형이 변형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압력을 견디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몸체를 유선형으로 만들고, 중심인 바닥을 잘 설 수 있도록 꽃잎 모양의 디자인을 추가한 것이죠. 





과일 주스나 스포츠 이온음료는 일반 페트병보다 더 두껍고 바닥이 아닌 옆면이 옴폭 들어가 있는 내열병(Heat Resistant Bottles)’을 사용해요. 이와 같은 모양은 뜨겁게 살균한 음료는 넣기 위해 고안된 내열병의 특징입니다.


살균을 마친 고온(86~91)의 음료수를 담고 진공 상태로 만들게 되면, 병이 열에 의해 약해지기 마련이고 안쪽으로 말려들어가는 현상도 나타날 수 있는데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삼양그룹은 병의 이곳저곳에 굴곡을 디자인한 것이죠.


규칙을 파괴한 듯한 독특한 모양의 페트병도 있는데요. 특히 어린이용 음료에서 많이 볼 수 있고, 한때 야구장 내 식음료 코너에서 판매한 야구 선수 캐릭터 모양의 음료도 그 모양이 꽤 자유로웠죠.


이렇게 다양한 모양의 음료수는 아셉틱(Aseptic) 충전 방식 덕분에 탄생할 수 있었죠. ‘아셉틱 충전 방식은 상온의 내용물을 주입하는 기술이기 때문에 내열병을 사용할 필요가 없어 용기 재질이나 디자인을 자유롭게 변형할 수 있답니다. 그렇다면 왜 고온의 음료가 아닌 상온의 음료를 주입하는 걸까요? 그 이유는 아셉틱 기술을 조금 더 자세히 살펴 보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맛과 향 잡고 산소유입 막았다!

페트병에 숨은 내용물 보존의 기술




삼양패키징은 페트 패키징(PET Packaging)과 아셉틱(Aseptic) 음료 충전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요. 그 중에서도 아셉틱 음료 충전 기술은 무균 상태에서 음료를 페트병에 주입하는 기술로, 내열병과 같이 고온 살균을 거치지 않고 상온의 무균 상태에서 작업하는 것이 특징이에요. 고온 살균을 할 경우 맛과 향이 떨어지는 차, 곡물, 커피 등을 담기 위해 고안된 기술이죠.





아셉틱 음료는 삼양패키징 광혜원 공장에서 만들어지고 있는데요. 2007년 생산을 시작으로 국내 음료 시장에 새 장을 열어 현재 250종 이상의 음료를 생산하고 있답니다. 특히 무균 제조의 특성을 살려 영유아를 위한 조제유(액상 분유), 어린이 음료 등에 주력하고 있어요. 삼양패키징은 패트 패키징과 아셉틱 음료 생산이라는 양대 영역에서 생산 능력과 시장 점유율 모두 국내 1위를 지속적으로 유지 중이랍니다.



맥주 페트병=갈색,

페트병에 색을 입히는 이유





이처럼 음료의 상태와 고유의 맛을 보존하기 위한 패키징 기술이 다양화되고 있는데요. 맥주 페트병은 패키징 구조도 독특합니다. 단층 구조인 일반 페트병과 달리 3중 구조로 돼 있어 면을 잘라보면 샌드위치처럼 쌓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페트와 페트 사이에 나일론 계열 물질인 차폐재가 들어가고, ‘차폐재는 외부의 산소 유입을 막는 역할을 합니다. 맥주가 산소와 만나 불쾌한 냄새를 풍기게 되거나, 탄산이 빠져나가 밍밍하게 변하는 것을 막아주는 것이죠


페트병 패키징 기술은 입히는 색에도 특별한 의도가 숨어 있습니다. 맥주 페트병을 떠올리면 특유의 짙은 갈색을 떠올리실 텐데요.





맥주의 원료인 홉은 단백질 성분이기 때문에 가시광선, 자외선에 노출되면 맛이 변질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햇빛을 차단할 수 있도록 짙은 갈색을 입힌 것이죠. 이러한 특징들 때문에 맥주 페트병은 일반 페트병보다 제조가 어려워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해요. 삼양이 바로 이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 중 하나랍니다





요즘은 색상이 입혀진 페트병 대신 재활용이 가능한 투명한 페트병을 만드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죠. 삼양패키징도 이러한 흐름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습니다. 투명 용기로 전환하기 위해 그리고 페트병의 두께를 더욱 얇게 디자인하기 위해 연구를 거듭하고 있답니다


매일 만나는 페트병! 여기에 이러한 비밀이 숨어 있다는 사실이 무척 놀랍죠? 그저 다른 음료 보다 멋스럽기 위해 모양에 변형을 주고 특별한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아닌, 더 나은 음료(내용물)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담겨있어요. 삼양패키징이 앞으로 또 어떤 기술로 변화를 준비중일지 기대되는데요. 생활 속에서 찾을 수 있는 또 다른 삼양의 기술을 발견해 보세요.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소재와 소재의 만남! 삼양그룹이 만든 특별한 복합소재 LFT

금속에 도전하라! 삼양어 번역기가 들려주는 메탈리너스 탄생기

▶ [서로 다른 소재의 결합] 안과 밖을 모두 지켜주는 삼양의 기술



Posted by Say Samyang
0 Comment CLO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