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 내일은 어디서 만날까요? 2019 삼양그룹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공고

2019.03.11 13:33



흔히 봄은 시작의 계절이라고 합니다. 겨울 동안 잠자고 있던 새 생명들이 깨어나는 시기이기 때문이죠. 봄이 되기만을 기다렸던 새싹처럼 새로운 시작을 위해 취준생이 기다린 소식이 있는데요. 바로 삼양그룹의 채용 소식입니다. 열린 채용을 지향하는 삼양그룹의 2019년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접수 기간은 3월 11일부터 25일까지 

서류 심사는 3월 말~4월 초 


이번 2019년 상반기 채용은 ① 채용전제형 하계 인턴, ② 전역(예정) 장교, ③ Global Talent, ④ 신입 연구원 및 전문 연구요원, ⑤ 산학 장학생까지 총 5개 부문에서 모집을 진행합니다. 접수는 오늘 11일(월)부터 25일(월) 23시 59분까지이며, 서류 심사는 4월 초 안으로 완료됩니다. 


산학 장학생의 경우 ‘R&D’(석사)와 ‘일반’(학사)으로 구분하고 둘 다 성적 요건은 직전 학기까지 평균 평점 3.5이상(4.5 만점)입니다. 그리고 Global Talent(해외유학생/전역장교)를 제외한 나머지 4개 부문은 지원할 때 공인 어학 성적을 제출해야 하는데요. TOEIC SPEAKING 110점 이상, OPIC IL 이상이면 됩니다. 


서류 접수는 삼양그룹 채용관(바로가기)에서 바로 지원이 가능합니다. 그럼 자세한 모집요강을 확인해 볼까요? 


<클릭하면 큰 이미지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3차 전형은 04.13~5월 말


서류 제출하고 난 다음의 일정이 궁금하시죠? 서류 전형(심사): 3월 말~4월 초 → 1차 전형: 4월 13(예정) → 2차 전형: 5월 초 → 3차 전형: 5월 말 순으로 진행됩니다. 


채용전제형 하계 인턴, Global Talent 해외 유학생 전형의 경우, 약 8주간의 인턴 실습 시간을 거쳐 최종 합격 후 진정한 삼양인으로 거듭나게 되는데요. 인턴 과정은 채용을 전제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직접 실무를 하면서 지원한 업무와 기업의 가치관이 본인과 잘 맞는지 확인하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원자뿐만 아니라 회사도 의미 있는 시간이 되겠죠? 


<클릭하면 큰 이미지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캠퍼스 리크루팅은 3월 21일까지 


삼양그룹 채용에 대한 궁금증이 더 있다면 캠퍼스 리쿠르팅에 참여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해당 학교의 학생이 아니어도 참여할 수 있어서 누구든지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다는 사실! 오는 3월 21일(목)까지 진행되는 만큼 충분히 정보를 모으고 지원하시길 바랄게요 :-)


 캠퍼스 리크루팅이 좋은 이유


1. 증정하는 채용 자료(리플릿)을 통해 채용 일정과 세부 정보 확인이 유리합니다.

2. 삼양그룹 임직원과의 1:1 상담으로 실질적인 직무 정보 습득이 가능합니다. 

3. 다양한 참석자들과 팁,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입사 혜택 미리 보기 


채용이 되고 난 다음에 무엇을 할지 한 번쯤 생각 해보셨을것 같은데요. 삼양그룹에 입사하면 어떤 혜택이 있는지 궁금하지 않나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입사하면 제공하는 혜택 몇 가지를 소개하겠습니다. 


1. 채용전제형 하계 인턴 / Global Talent 채용전제형 인턴

- 2020년 2월 졸업자의 경우 자기개발비 300만 원 지원 


2. 산학 장학생 (R&D)

- 잔여 학기 등록금 지원 및 월 70만 원 자기개발비 지원


3. 산학 장학생(일반)

- 잔여 학기 등록금 지원 및 월 50만 원 자기개발비 지원


이 밖에 삼양그룹 채용에 대해 더 궁금한 것이 있다면 언제든지 삼양그룹 채용관 Q&A게시판과 공식 SNS채널로 질문 남겨주세요!  

블로그: www.saysamyang.com 
페이스북: www.facebook.com/saysamyang 

지금까지 2019 상반기 삼양그룹 채용 정보를 소개해드렸습니다. 저희 삼양그룹은 새로운 시작을 위해 도전하는 열정적인 예비 삼양인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많은 지원 부탁드릴게요:-)





Posted by Say Samyang
0 Comment CLOSE

댓글을 달아 주세요